김현주 작가의 첫 장편소설 『붉은 모란 주머니』 발간

시와 편지로 디테일한 재미를 선사
사랑과 욕망의 절절하고 안타까운 심정 가감 없이 표현

화순저널 hsjn2004@naver.com
2023년 11월 10일(금) 19:08
김현주 작가의 첫 장편소설 ‘붉은 모란 주머니’가 발간됐다. 이 책은 제6회 담양송순문학상 수상작인 연계정 대숲소리를 새롭게 고친 작품이다.

이 책은 16세기 선조 임금의 경영관이었던 미암 유희춘과 그의 부인 송덕봉, 첩 방굿덕의 이야기를 각각의 시점으로 그려냈다.

소설에는 당대의 정치 상황을 배경으로 유희춘의 관직 생활과 일상사가 부인 송덕봉과 주고받은 시와 편지로 디테일한 재미를 선사한다.

또 작가의 빛나는 상상력, 방굿덕의 편지에는 사랑과 욕망의 절절하고 안타까운 심정이 가감 없이 표현되었다. 이 소설의 제목처럼, 네 딸을 기필코 양인으로 만들려는 어머니 방굿덕의 권세욕과 부귀영화를 향한 꿈이 ‘붉은 모란 주머니’로 상징된다.

더불어 조선의 여성 시인으로 당당하게 자신의 삶을 주장했던 송덕봉의 생애 또한, 가을날 피는 노란 국화처럼 서늘하게 아름답다. 16세기 조선을 살았던 이들 두 여성, 각자의 삶은 진솔하면서도 열정적이다.

그럼에도 역시, 개성적인 인물은 방굿덕이다. 경제적 독립을 위해 끝까지 노력하는, 적극적이며 진취적인 여성상은 이 소설의 매력을 더한다. 이 소설이 현대성을 갖추게 된 중요한 지점이다.

김현주 작가는 “당시 붕당정치를 고민했던 유희춘의 정치 철학과 백성을 걱정하는 애민 사상도 소설 곳곳에 그려 넣었다.”라며 “정치와 학문에 대한 근심으로 피와 살이 마르던 학자 유희춘의 고통은 이 소설에서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현주 작가는 1993년 광주일보 신춘문예, 1998년 계간지 ‘문학과 사회’로 등단했으며, 창작집 ‘물속의 정원사’와 산문집 ‘네 번째 우려낸 찻물’이 있다. 제10회 광일문학상, 제6회 담양송순문학상을 수상했다.
화순저널 hsjn2004@naver.com
이 기사는 화순저널 홈페이지(http://www.hsjn.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jn200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