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전남대병원, 11일 이화 치유음악회 개최

문화
화순전남대병원, 11일 이화 치유음악회 개최
피아노·바이올린·첼로 ‘클링 트리오’ 7월 초청공연
‘몸과 마음의 치유 시간’ 지역민 누구나 관람 가능
  • 입력 : 2023. 07.06(목) 11:46
  • 화순저널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이 오는 11일 낮 12시 30분 병원 대강당에서 개최하는 ‘이화 치유음악회’ 7월 초청공연 팜플렛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정용연)이 오는 11일 12시 30분 병원 대강당에서 환자와 보호자들에게 치료받는 고통보다 따뜻한 추억의 기억을 선물하고자 ‘이화 치유음악회’ 7월 초청공연을 개최한다.

이번 음악회는 피아노 김지선, 바이올린 김소연, 첼로 나유빈으로 구성된 ‘클링 트리오(Kling Trio)’가 공연을 진행한다. 클링 트리오는 아름다운 선율을 통해 관람객들의 몸과 마음을 위로할 계획이다.

화순전남대병원 이화 치유음악회는 환자와 가족, 직원들뿐만 아니라 지역민을 포함해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클링 트리오는 ‘낭만과 열정’을 주제로 슈베르트와 슈베르트의 피아노 트리오 2번 Op.100 2악장 ‘Andante con moto’ 연주로 음악회를 시작한다. 이 곡은 피아노의 스타카토 연주와 그 리듬을 타고 흐르는 첼로의 그윽한 선율이 인상적인 작품이다.

이어 ‘탱고의 전설’로 불리는 피아졸라의 사계가 연주된다. 항구도시인 부에노스아이레스(Buenos Aires)의 사계절 풍경을 탱고로 담아내고 있는 이 작품은 1964년 여름(Verano Porteno), 1969년 가을(Otono Porteno), 봄(Primavera Portenas)과 겨울(Invierno Porteno)은 각각 1970년도에 발표됐다.

피아졸라의 사계에는 제목에서와 같이 ‘Porteno(항구에 사는 사람)’ 즉, 항구도시 부에노스 아이레스를 담고 있으며 열정과 고독, 자유로움을 표현했다.

한편, 이화 치유음악회는 화순전남대병원이 음악을 통해 환자와 보호자들의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자 매달 둘째 주 화요일마다 개최하고 있다. 속뜻은 이토록 좋다는 ‘이’와 화순전남대병원의 ‘화’가 결합한 작명이다. 이화 치유음악회는 지난해 12월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이 화순전남대병원에 스타인웨이-보스턴 피아노의 기부가 시발점이 됐다.
화순저널 hsjn200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