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훈 의원, 더 자주 뵙고 더 자주 말씀듣겠습니다!